이쥬리의 <푸른 겨울밤 플라타너스> 
 

일시 ; 2015, 9, 18, 금 - 10, 8, 목
장소 ; 예술공간봄 1전시실

 
작가와의 만남 ; 2015, 9, 19, 토, 오후 4시

전시장면 보기
                                                                                              더많은 컨텐츠를 원하신다면

작가노트

  
  이번 전시는 나무를 주제로 하다 보니, 나무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나무는 인간을 위해 자기 몸을 깎이고 태워 희생이 아닌 재탄생을 통해 다시 태어나 기 위해 산다.


  특히 플라타너스 나무는 속은 텅 비어 있지만 뿌리에서 껍질 속으로 땅속에 물을
올리기 때문에 껍질만 있으면 산다. 히포크라테스가 플라타너스나무 아래서 제자들을 가르쳤다고 해서 히포크라테스나무 라고도 한다.

 성경 창세기에는 야곱을 부자로 만들어 준 나무이기도 하다. 기원전 5세기경 그리스의 가로수였고 2500년을 산다는 얘기도 있다 . 초등학교 시절 운동장에서 볼 수 있었던 낭만의 나무 플라타너스(양버즘나무) 토양을 정화시키고 공해에 잘 견디는 고마운 존재  안타깝게도 요즘은 꽃가루 때문에 잘려져 버린다.


  캔버스에 톱밥을 붙이고 말리는 과정을 통해 플라타너스 나무가 살아 있는 것 같이 깊고 단단한 뿌리를 만들어 주고 싶었다. 땅 속 깊이 뿌리 내린 절대로 흔들림 없는 깊은 나무가 되길 바라며 가지 마다 한줄기, 한 줄기 생명을 불어 넣었다.


  톱밥이 마르면 그 위에 한지를 붙이고, 두드리고, 말리는 과정을 통해 마치 씨를 뿌리고 물을 주고 건강하게 크길 바라는 마음으로 시간을 불어 넣었다 .결과 보다는 결과에 이르는 과정에서 의미를 찾았다.


  이 작품은 무엇을 의미 하는가를 논하기 이전에 과정 그 자체가 작품을 규정지으며 과정을 중시하는 작품으로써의 결과물이기를 바랬다. 종이 작품은 현대미술이 변화 되는 과정 속에서 전통 회화의 현대적 조명 가치를 찾아 주고 지극히 한국적이며 한국미술의 국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이 우리나라의 한지라고 생각한다.


  변한 듯 변하지 않은 듯 한 우리의 마음과는 달리 언제나 한결 같이 지켜보며 때로는 외롭게, 때로는 쓸쓸하게 바라볼 뿐......


  추운 겨울 눈부시게 아름다운 보름달에 비친 황홀하리만큼 푸른빛의 플라타너스는 어둡고 추운 앙상한 가지가 아닌, 견고한 껍질로 무장한 내 마음 속의 푸르름으로 낭만으로 남아있다.


<푸른그늘>/ Korean paper, Sawdust, Colored pencil / 97 x 130cm/ 2015


<밤>/ Korean paper, Sawdust, Colored pencil / 26 x 42cm/ 2015


<겨울>/ Korean paper, Sawdust, Colored pencil / 40 x 43cm / 2015


<희망>/ mixed media / 30 x 60cm / 2014


<희망>/ mixed media/ 30 x 60cm / 2014

 작가 경력

이쥬리 - 홍익대학교 디자인 졸업

본 전시는 대관전시 입니다.
전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관람료는 없습니다.

문의 ; 예술공간 봄(031-244-4519)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1-3
www.spacenoon.co.kr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