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회 장혜홍 초대개인展   '黑 - Black project 2005'
장 소 : 대안공간 ‘눈’(031-244-4519)

기간 : 2005. 9. 10(토) ~ 9. 30(금)

작가와의 대담 :  2005. 9. 10 (토)  PM 5:00  
진행 : 이 윤 숙(조각가, 대안공간 눈 / 갤러리 아트넷 대표)

대담 : 김성호(미술세계 편집팀장),  김종길(경기문화재단 전문위원)
정경미(수원미술전시관 큐레이터)

후원 : 경기문화재단, 대안공간 ‘눈’








黑-Black Project 2004, silk, mixed media, 2004.

 
 
黑-Black Project 2005 N.1, silk mixed media, 2005.


 
黑-Black Project 2005 N.2, silk mixed media, 2005

 * 작가 노트
 

  1997년부터 계속해온 ‘黑-black project’ 작업은 “한국의 섬유문화는 옛부터 중국과 일본을 연결한 동북아시아의 중간지점에서 독특하고 아름다운 문화를 형성하였다. 흑색은 동양 음양오행사상에 바탕을 둔 五方正色중 하나로 모든 색을 함유한다. 이는 본인이 추구하는 한국 섬유예술 속에 수용된 민족의 정체성을 찾아 국제적인 어법으로 표현하는데 있어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 한국 전통 염색법에 의거하여 동양적 사고를 현대 미술로 표현하였을 때 동서양의 공통된 인간 정서의 합일점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요즘 고민이다.”에 바탕을 두고 해를 거듭할수록 그 영역을 확장하여온 작업으로 대안공간‘눈’이라는 새로운 공간, 그것도 우리의 일상적인 생활공간을 미술공간으로 만든 곳에서 평면과 입체를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고 무대처럼 환상적인 공간을 연출하여 조형과 표현이 공존하는“현대예술공간”으로서의 섬유예술을 표현하였다.

  1998년에는 경기문화재단 지원을 받아“전통 흑색 색명과 그 색채 연구”에 관한 논문을 쓰고, 2000년 일본 쿄토 개인전과 2004년 일본 동경 개인전을 거쳐 8년만에 국내에서 개인전을 치루게 되었다. 그동안 간헐적으로 그룹전에서 작품을 선보이긴 했지만 화력 20년을 맞는 2005년도에 그동안의 역량을 펼쳐 볼일 수 있는 기회를 경기문화재단지원과 대안공간“눈”에서의 초대전은 경기도 수원에서 20년 동안 젊음을 보낸 본인으로써는 뜻깊게 치루고 싶은 마음이 있다. 황무지와 같았던 공예미술을 오늘날 지금의 상태로 끌어올리기까지 사명감을 띤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든다. 8년 동안 그린 그림이 380점, 거의 매일 그림을 그리며 살아온 세월이고 지역의 한계를 넘어 세계를 향한 꿈을 끼워 온 세월이다. 깊이 있는 사고를 섬세한 감수성과 정확하고 세련된 언어로 그림을 풀고자 했던 그간의 노력들은 그리는 것이 주는 순수한 기쁨과 성취감을 얻었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나만의 일관된 인생관과 세계관을 갖추게 해주고, 이는 예술관으로 확립되었다. 타협하지 않은 나만의 그림언어로 획득한 자유는 어느 공간에 있든지 세상을 파악하고, 견디고, 인간과 삶을 사랑하게 만든 나의 가장 큰 힘이다.

  이번 개인전은 그동안의 세월에 대한 그리고 나를 사랑해준 모든 사람에 대한 오마쥬이다. 이 전시를 계기로 이제 나는 또 새로운 길을 가고자 한다.“예술의 순수하고 지고한 정신”을 안고 내안으로의 항해를 또다시 떠나며, 어느 항구에 정착하든 나는 후회하지 않도록 내 그림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대안공간 ‘눈’의 구조는 내부가 40평이지만 전시실이 3개로 이루어진 아기자기한 형태를 지니고 있어 공간구성에 대한 생각을 오래 동안 해왔고 내 작품을 4개의 형태로 나누어 설치하고자 한다. 이는 작품이 주어진 일정한 공간을 메우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작품과 더불어 새로운 공간을 창출하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1전시실은 화이트 큐브의 형태를 지니고 있어 평면적인 黑-black project 작업을 크고 작은 크기로 제작한 작품을 액자를 끼워 다양한 형태로 벽에 설치한다.

  2전시실은 2개의 공간으로 나누어 장소와 스케일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였다.

  1. 공간은 20cm☓20cm의 작은 아크릴 박스 7개를 벽면에 부착하여 속에 Righting을 설치함으로써 빛과의 관계를 표현하였다.
  
2. 공간은 천장이 나무로 이루어진 것을 착안하여 설치 미술 형태로 공간을 꾸며 112☓280cm의 작품 15개를 벽면에 부착하고 바닥에 흑색천으로 감싼 판넬을 놓으므로 명상의 공간을 연출하였다.

 3전시실은 35☓50cm의 아크릭 박스 속에 그림을 넣어 입체적 공간 확장을 염두에 두고 작업을 하였으며, 2곳의 벽면에 35☓50cm의 작품 30개씩 부착하여 평면과 입체 관계속의 黑-black project 작업을 표현하였다
 

* 작가 약력

 장 혜홍 경력보기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대안공간 눈(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 031-244-4519)에서 9월 10일(토)에서 9월 30일 (금)까지 열린다.
전시는 평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 일요일은 오후 1시부터 오후 8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관람료는 없다.

대안공간 눈 ;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  (화서문로 82-6)
031-244-4519 / 010-4710-4519

www.spacenoon.co.kr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