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의 The Letter Form Gregor Samsa전
일시 ; 2012, 6, 08, 금 - 6, 21, 목
장소 ; 대안공간 눈 1 전시실

작가와의 만남 ; 2012, 6, 17, 일, 오후 2시

전시장면 보기

   작가노트

  "그레고르 잠자는 어느 날 아침 불안한 꿈에서 깨어났을 때, 자신이 잠자리 속에서 한 마리 흉측한 해충으로 변해 있음을 발견했다."
  그레고르 잠자는 한 마리 흉측한 해충이 되어버렸다. 자고 일어나니 이미 그렇게 되어버린 것이다. 나의  작업은 어디에서 어떤 시간을 살아가는 누구나 어느 날 자고 일어나니 하찮은 벌레로 변해 있을 수도, 내  주변의 풍경과 사람들, 심지어 가족마저도 일순간 변해버린 상황을 대면할 수 있다는 현실인식에서 출발  했다. 개인적 사고가 아니라도, 누구나 정치 혹은 역사적인 사회의 국면이 개입당해 개인사적 고난에 부  딪힐 수 있다. 게다가 그런 일은 순식간에 벌어진다. 미디어로 훔쳐보는 먼 나라 누군가의 불운의 풍경은  사실 나의 평화로운 일상과 손바닥의 앞뒷면처럼 맞닿아 있지만, 사람들은 타인의 불운으로 치부해버리  길 원한다. 나는 예기치 않은 사건의 개입으로 예기치않은 고난에 직면한 사람들의 개인적 ‘순간’들을 이  어 붙여, 불청객처럼 나타나는 모든 인간들의 예외없는 ‘장면’을 그리고자 하였고, 묻고 싶었다. 나는 어  떻게, 왜 흉측한 해충이 되어버렸을까?

                                                                                                                        이경 전시리뷰 보기


A man in misfortune / Acrylic on canvas / 161.7x130cm / 2012


A man in misfortune / Acrylic on canvas / 161.7x130cm / 2012


Mask / Acrylic on canvas / 53x45.5cm / 2012


Peeping Tom / Acrylic on canvas / 91 x73cm / 2010


A man in misfortune / Acrylic on canvas / 91x117cm / 2012

 작가 경력

  이경 ; 이화여자대학교 조소과 졸업 - 자세한 경력 보기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전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관람료는 없습니다.

문의 ; 대안공간 눈(031-244-4519 / 010-4710-4519)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  3/2
www.spacenoon.co.kr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