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남희의 Art Monthly 전
일시 ; 2012, 8, 17, 금 - 8, 30, 목
장소 ; 대안공간 눈 2 전시실

작가와의 만남 ; 2012, 8, 18, 토, 오후 3시

전시장면 보기

   작가론-양은희(전시기획자/미술학박사)

  
   권남희의 작업의 가장 큰 특징은 작가의 개인적인 생각, 발견을 개념적으로 표현하는 방식이 다양한 형식으로 나타난다는 점이다. 일상에서 접하는 공책, 쇼핑백, 영화관람권 등이 그대로 액자에 담기기도 하고 때로는 확대되어 원래의 맥락을 넘어 작가의 경험이 반영된 새로운 맥락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What Time Is It There?>와 <Ten>은 작가가 런던의 ICA (현대미술연구소)에서 관람했던 영화 티켓을 모아 두었다가 서로 아무런 연관이 없는 2개의 영화 제목을 연결하며 마치 하나의 대화를 보듯이 구성한 것이다. 그 결과, 원래 맥락은 영화티켓이지만, 그 영화의 제목을 통해 재구성된 것은 멀리 떨어진 친구, 연인이 나누는 대화처럼 사적인 공간을 만들어낸다. <I Am Safe>는 작가가 런던에서 유학하던 시절 비트겐슈타인(Ludwig Wittgenstein)에 관한 글을 읽다가 발견한 글을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작가가 처한 심리적 상태를 반영한 작품이다. “I am safe, nothing can injure me whatever happens”는 비트겐슈타인이 어릴 적 본 연극에서 한 인물이 받은 종교적 안정감을 설명하면서 사용한 문구로 불행의 끝자락에서 벗어나 절대적인 보호를 받는 순간적 느낌을 설명한 것이다. 권남희는 이 구절을 길거리의 광고판처럼 크게 제작한 금속패널에 담아내어 자신의 외로움과 불안함을 극복하는 위안처이자 타인에게도 그러한 보호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표지판으로 삼는다. 네온은 작가가 좋아하는 매체 중 하나이다. 네온으로 제작된 숫자들은 마치 전시장 벽을 하나의 공책 페이지처럼 만들어버린다. 이 작업은 그동안 <Meet Me at the Station> 등 네온으로 만든 일련의 작품들처럼 작지만 밝게 타는 불빛을 통해 오브제이면서도 마치 그 자체로 어떤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조용한 세상(Quiet World)>은 아마도 권남희의 사고를 잘 들여다 볼 수 있는 작업으로 공격적이고 허황된 욕망으로 가득한 세상에게 보내는 작가의 메시지를 담아내고 있다. 이 세상에 가장 필요한 것은 침묵의 소리라고.

                                                                             - 양은희 (전시기획자/미술사 박사) 의 비평문 중에서 발췌



Art Monthly 1, 21x29.7cm, 디지털 인화, 2012


Art Monthly 2, 21x29.7cm, 디지털 인화, 2012



Art Monthly 3, 21x29.7cm, 디지털 인화, 2012


Art Monthly 4, 21x29.7cm, 디지털 인화, 2012

 

 작가 경력

    권 남희 : 런던예술대학교 첼시칼리지 리서치과정 (Associated Research)
                  런던대학교 골드스미스 칼리지 대학원 졸업 (석사)
                  홍익대학교 대학원 졸업 (석사)
                  강릉대학교 졸업 (학사) 
; 자세한 경력보기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전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8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관람료는 없습니다.

문의 ; 대안공간 눈(031-244-4519 / 010-4710-4519)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  3/2
www.spacenoon.co.kr
www.facebook.com/artspacenoon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