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경의 <pointed>전
일시 ; 2013, 8, 16, 금 - 8, 29, 목
장소 ; 대안공간 눈 2 전시실
작가와의 만남 ; 2013, 8, 17, 토, 4시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전시장면 보기

  작가 노트

    내가 아는 어떤 사람은 뾰족한 모서리가 자신을 향해 있으면 기분이 나쁘고 어쩔줄 몰라 하게 된다고 했다. 그래서 자동차 안에 있는 각진 작은 백미러가 어쩔 땐 그렇게 기분이 나쁘다고 했다. 이것은 바로 선단 공포증의 한 증상이다. 여기서부터 나의 생각을 시작하였다.

위의 이야기가 극단적으로 보여지지만 사람들은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스스로 룰을 만들어 내고 스스로 따르고 있다. 나는 생활에서 많은 룰을 생산한다. 공부를 하기 전에 손을 꼭 씻는다든지, 생선을 먹을 때는 머리 쪽부터 먹는다든지… 외부에서 강제되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서 만들어 낸다. 그게 몸에 적용되고, 몸에 베어들게 된다.

우리의 몸은 우리 의식(뇌)의 세상이다. 잠재의식 속에 숨겨져 있는 기억 또한 우리 몸 안에서 룰을 만들고 그 룰이 우리 몸에 적용되고, 그것은 바로 공포증으로 나타나게 된다. 공포증은 무의식 중에서도 저 제일 깊은 속에 있는 무의식이 만들어내는 버릇과도 같다.

작품은 내재된 룰이 시각적으로 감상자에게 보여지며, 내가 만든 룰과 감상자가 직면하는 순간을 만들어 내려 하였다. 작품은 상호작용으로 룰이 생겨나기는 하지만 내가 안에서 스스로 만들어 내는, 스스로 제약을 당하는 것을 알아차려야 할 것이다.


[The HABITUAL#a] 제작 기판, 모터, 스판원단, 나무, 알루미늄 / 280 X 280 X 110mm / 2013


[The HABITUAL#a] 제작 기판, 모터, 스판원단, 나무, 알루미늄 / 280 X 280 X 110mm / 2013  


  [The HABITUAL #e] 모터, 톱니, 밸트, 스판원단, 나무 / 1520 X 1520 X 200mm / 2013

 
 [The HABITUAL #g] 모터, 슬라이드 영사기, 스판원단, 나무, 알루미늄 / 500 X 500 X 500mm / 2013

 작가 경력

 공수경 ;  이화여자대학교 섬유예술학과 밑 동대학원 디지털미디어 전공 석사- 자세히보기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전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관람료는 없습니다.

문의 ; 대안공간 눈(031-244-4519)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  3/2
www.spacenoon.co.kr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