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원의 <Ash Wednesday ( 재의 수요일 )> 展
일시 ; 2015, 9, 18, 금 - 10, 8, 목
장소 ; 대안공간 눈 1전시실

작가와의 만남 : 2015. 9. 19 (토) pm 4:00

전시장면 보기

전시리뷰보기
                                                                                            더 많은 컨텐츠를 원하신다면

  전시의도

  재의 수요일이란  의미는 가톨릭에서 사순시기 첫날로 사순 제1주일 전(前) 수요일로  이날 미사 때 참회의 상징으로 사제가 재를 축복하고 머리에 얹는 ‘재의 예식’에서 재의 수요일이라는 명칭이 생겼다. 이 예식에 쓸 재는 지난해 주님 수난 성지 주일에 축복했던 나뭇가지를 불에 태워 만들며, 사제는 ‘흙에서 났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상기시키며 신자들의 머리에 재를 얹는 의식이며이다. 재의 수요일이라는 이번 전시는 그 재의 예식에서 전시제목을 차용하였다.

이번 전시는 ‘ 재의 수요일’의 의미처럼 삶, 그리고  누구도 피해 갈수 없는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설치및 사진 작품을 통해 풀어 나가고 있다. 삶속에서 가지는 공간과 재가 되어 가지는 공간의 크기를 설치작품을  통해 풀어나가고 있다 .
살면서 사람들이 사는 공간의 단위:평(坪), 한평의 집을 붉은 실로 짓고, 납골당의 크기만한 공간을 붉은실로 설치하여 사람이 재가 되어서도 차지하기 되는 공간을 각기 다른 높이에 설치한다. 지금까지의 작업에서 보여주었듯이  사람들 사이의 관계, 사람과 물건, 사람과 영혼등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만나게 되는 많은 보이지 않는 관계들을  붉은 실을 통해 표현했다. 이번 전시 역시 붉은 실로 삶과 죽음에 이르는 공간을 구성하고 그안에 관객들이 거닐고 볼수있도록 하였다.  

‘평화의 집’이라는 사진 시리즈는 대만, 핀란드, 프랑스, 한국등의 납골당에서 촬영한 작업이다. 장례문화는 그 나라의 문화적 특성과 종교, 살아생전의 고인의 개인적 취향이나 가족들의 취향등을 가장 잘 나타내고 있다.  ‘ 평화의 집’ 이라는 사진 작품을 통해 죽음이 두려운 대상이 아닌 아주 평화롭고 아름다운 공간이며, 떠난 사람을 기억하는 장소임을 말해 준다.

가변설치로 이루어지는 ’유츠프라카치아’는 는 원래 납골당에 고인의 태어난 날짜와 이세상을 떠난 날짜와 이름이 기록되어있는 이름표를 재구성한 작품이다.  유츠프라카치아란 열대밀림에 사는 식물은 계속관심을 가지고 만져줘야만 살아가며 관심이 끊기면 말라죽는 식물이다.  자주 찾아와 돌보는 납골당의 고인의 이름표에는 반질반질한 처음 그대로의 모습이 있고 세월히 흐르고 잊혀져간 이름표는 부식되어 색깔이 변해간다. 사람들간의 관계가 삶속에서 그리고, 죽어서도이어지는 사람간의 관계와 흔적이  시각적으로 보여지는 작품이다.

‘마지막 선물이라는 작품은 남은 사람들이 떠난 사람을 기억하기 위해 둔 유물들을 직접 촬영한 작품으로 슬프고 안타깝기도 하지만 두고 간 사람과 세상을 떠난 사람 사이의 징검다리와 같은 역할을 보여준다.

이번 재의 수요일이란 전시를 통해 숨돌릴틈 없이 바쁜 현대인 들에게  삶의 가치를 전달해주고    전시장안에 설치된 공간안에서 걷고  사유하며, 삶을 되돌아 보는 계기가 될것이다.


한평의 집”_붉은실, PC 파이프_ 가변설치_ 2015


한평의 집”_붉은실, PC 파이프_ 가변설치_ 2015


한평의 집”_detail_붉은실, PC 파이프_ 가변설치_ 2015


평화의집’ -반 고흐와 테오, 프랑스_ 사진_90 x 120cm_2015


'평화의집’ –지우펀, 대만_ 사진_90 x 120cm_2015

 

 "유츠프라카치아”_ 황동_3.5x 9 (cm) x170EA_2015


  "유츠프라카치아”_ 황동_3.5x 9 (cm) x170EA_2015


 "마지막 선물”_21x25 (cm ) X 45 EA_ 2014

 작가 경력

 박혜원 - MA FA,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London
                 파인아트 석사, 첼시 칼리지, 런던예술대학교, 런던
                 경희대학교 미술대학 한국화 전공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문의 ; 대안공간 눈(031-244-4519)
442-180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232-3  3/2
www.spacenoon.co.kr
메일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