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윈도우갤러리
전시장면 보기

최재 | Chehzaeh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음양괘


2017.05.05(Fri) - 06.01(Thu)



작업노트

 보통 작업물이란 긴 시간을 지나 하나의 커트로 남게 되는데 그것은 보여 지는 화면 자체가 일순간이기 때문에 마치 화면 안에 상황이 일회성이 짙은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하지만 그 순간들을 죽지 않게 만들고 시간의 흐름을 즉 연속적인 커트들을 서로 결합시키게 되면 어떠한 연장성을 지닐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그 연속적인 흐름이 화면을 볼 때 시각적으로 안과 밖이 금세 분리되어 일상을 찾는 것이 아닌 그 순간들이 쌓여 지금 서있는 시간 속으로 걸어오고 있음을 떠올릴 수 있었다. 모여 있는 숲의 나무와 작은 잎들이 공간을 아우르듯이 초와 분이 모여 사고에 담길 수 있음을 실현하고자 했다. 찍어 내버린 일순간이 아닌 쌓이고 겹쳐지면서 하나의 흐름을 만드는 것은 시간이란 그 얼마나 오랜 기간 각자에게 또 우리에게 머물러 왔는가 한번쯤 그 의미를 사유하게 한다.


火水未濟 (화수미제), muk drawing print, 64*128, 2015


화수미제 드로잉, muk drawing print, 30*55, 2015


우주초충, muk drawing print, 55*55, 2016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442-180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북수동 232-3) 대안공간 눈
문의 : (031) 244-4519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