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2전시실
전시장면&작가와의 만남 보기
 새싹이음 프로젝트-
김영훈, 마틴 배런, 목명균

임동현 ㅣ Lim Dong Hyun 작가프로필 상세보기

오늘의 밥


2017.05.19(Fri) - 06.01(Thu)

Artist talk : 2017.05.20(Sat) 4pm


<모니터 밥>,Wood cut on Paper,40x60cm, 2017

사물의 시대. 일상생활에서 사물을 소비하지 않는다는 것은 곧 죽음을 의미한다. 즉 일상생활을 소비가 지배하고 있다.
 일상 사물들을 소비하는 과정에는 신분상의 격차가 발생한다. 그러나 현실에서 존재하는 사물의 소소함과 일상의 평범함 탓에 사람들은 누구나 보통의 삶을 누릴 수 있다고 착각한다. 일상의 친숙함과 접근의 용이성이 착각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음식은 생존의 필수조건이라서 비슷한 소비를 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음식은 사회의 물적 조건과 분배의 지형이 가장 노골적으로 드러나며 신분 격차가 표현되는 영역이다.

다른 사물과 달리 음식은 독특한 의미를 가진다. 음식은 경제활동의 기본중심이며 사회조직의 산물이자 거울이기 때문이다.
음식을 둘러싼 먹기, 요리, 선택의 과정은 개인의 선호의 문제처럼 보이지만 사회구조가 반영되어 있다. 음식은 사회적 관계의 프리즘인 셈이다.

   누가(어떤 사람, 어떤 사람들이), 무엇을 위해(유희, 친목, 허기충족 등등), 무엇을(음식의 가격과 종류), 어디서(구내식당, 외부식당, 작업장, 야외), 얼마나 자주(고급레스토랑, 편의점, 노점의 이용 빈도), 어떻게(어떤 식기를 사용하여/손 또는 일회용 젓가락·수저에서 여러 종류의 식사도구 사용 등) 먹느냐를 구분해 접근하면 식생활 이면(裏面)의 사회계급이 보인다.

 밥의 이면(裏面)누구나(보편성)’의 환상은 깨지고 음식취향과 음식관행은 경제적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적 신분에 기초한 문화적 성향의 산물임을 삶의 현장에서 확인한다.

모든 밥에는 생존방식이 배어있다. 그래서 나는 모든 밥에는 낚싯바늘이 있다는 소설가 김훈의 글에 마음이 울린다.
어느 하청 노동자가 남기고 간 아이스백에 담긴 도시락과 밀린 월세로 자살을 선택한 일용직 노동자의 전기밥솥까지.... 나는 밥벌이가 힘겹고 슬픈, 모든 이들의 힘겨운 밥 한 술을 기록한다. 나는 밥 먹기의 비애와 밥 먹기의 유흥을 의도적으로 비교한다.한 끼에는 유회와 놀이 또는 고급정보교환과 사교가 있는 밥에서 생존에 치인 침묵의 밥, 허기를 신속히 때우기 위한 이동식 밥까지 한 끼에는 다양한 층위가 있음을 나의 작업은 말했고, 말하고, 말해야 하고, 말할 것이다.

현실의 밥에 비애가 있는 한 나는 목탄의 거침으로 밥벌이의 힘겨움을, 스크래치로 사람들의 상처와 삶의 흔적을, 캔버스간의 비교로, 삶에 대한 기록을 그려왔고, 그리고, 그려야 하고, 그릴 것이다.

보이지 않는 곳, 시선 받지 못한 곳에서 먹는 끼니를 드러내어 그들의 존재를 담아내는 것이 내 삶의 입증이다.<
>


<생존 그릇>,Mixed Media on Canvas,72.7×245.4cm,2016


<거리 밥3>,Mixed Media on Canvas,72.7×90.9cm,2017


<모니터 밥
2>,Wood cut on Paper,40x60cm, 2017

 
<신문 밥>,Wood cut on Paper,40x60cm, 2016


<어떤 관계2>,oil on canvas,72.7×116.8cm, 2016
 
<어두운 밥>,Wood cut on Paper, 56×76.5,cm,2016.


<어두운 밥
2>,Wood cut on Paper,40x60cm, 2017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442-180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북수동 232-3) 대안공간 눈
문의 : (031) 244-4519 / spacenoon@hanmail.net